2020-11-28

MT-file.com

먹튀파일은 수 많은 사설 먹튀사이트들로 인한 스포츠토토 유저들의 피해 방지와 예방을 위해 토토사이트 관련 최고의 전문가들이 검증되고 안전한 메이저사이트와 먹튀사이트를 선별합니다. 건전하고 정직한 토토문화을 위해서 노력하는 먹튀파일는 2020년에도 여러분들과 함께합니다.

추신수가 먹튀? 7년 1500억 여정 완주 텍사스도 ‘리스펙트’했다

“감동의 피날레였다.”

텍사스 지역지 ‘댈러스 모닝뉴스’가 28일(한국시간) 추신수(38)의 마지막 경기 후 이렇게 표현했다. 

때로는 먹튀 논란에 시달렸고 잊을만하면 트레이드 설에 주인공으로 오르내렸지만 레인저스와 7년 계약을 

무사히 완주했다.

7년 계약의 마지막 날이었다. 추신수는 2013시즌을 마치고 레인저스와 7년 1억 3000만 달러(약 1500억 원)에 

사인했다.

추신수는 1번 지명타자로 나갔다. 스윙을 할 수 없었던 추신수는 오전부터 번트를 연습했다.

 추신수는 1회 리드오프로 나서 기습번트 안타를 만들어낸 뒤 교체됐다. 그는 마지막 타석에도 전력질주를 

해 1루에서 세이프됐다.

우드워드 감독은 “저것이 바로 챔피언의 정신력”이라 극찬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메이저리거가 되고

 싶다면 추신수처럼 해야 한다. 모든 선수가 추신수 같은 정신력을 가졌다면 최고의 

클럽이 됐을 것”이라 

말했다.

사실 우드워드와 추신수는 2루 도루까지 계획했다. 1루에서 살면 초구에 무조건 뛰기로 했다고 한다. 

안타깝게도 추신수는 1루를 밟으며 발목을 다쳐 그대로 교체됐다.

추신수는 “오늘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 감격스러워했다. 추신수는 “2020년은 세계 모든 사람에게 힘든 

시기라는 걸 알고 있다. 나도 오늘을 아마 결코 잊지 못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추신수는 레인저스 유니폼을 입고 771안타와 출루율 0.363를 기록했다. 2018년 올스타에 뽑혔다.

 댈러스모닝뉴스는 “추신수는 타선에서 상수였고 좀처럼 다치지 않았다. 항상 후배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수였다”며 추신수를 기렸다.

동료 루그네드 오도어 역시 추신수에 대한 존경심을 나타냈다. 오도어는 “그는 내가 만났던 팀메이트 중 최고다. 

내가 더 훌륭한 야구선수이자 한 명의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추억했다.

한편 추신수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가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추신수는 “아직 2년은 

더 뛸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내 커리어 마지막 시즌을 이렇게 끝내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MT-FILE © All rights reserved. | Newsphere by AF themes.